자연에서 : ‘닭’의 삶

야생 닭의 조상은 인도와 동남아시아 전역에 서식했던 ‘붉은야생닭(적색야계)’인데요. 붉은야생닭은 약 3000만년 전에 탄생한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오늘날 축산업에서 길러지는 닭은 ‘붉은야생닭’과 가장 유사하지만, ‘회색야생닭’ 등 다른 야생 닭과 개량된 종으로 추정됩니다. 닭이 “가축화”된 시기에 대해서는 여전히 학계의 의견이 분분하지만, 약 8,000년전 이상으로 추정하고 있습니다.

자연에서 닭은 다양한 연령대의 무리와 함께 뚜렷한 계층 구조를 이뤄 살아갑니다. 병아리는 약 5주에서 6주 사이 엄마 닭으로부터 자연스럽게 독립하며, 사회적 계층을 형성하기 시작하는데요. 부리로 다른 개체를 쪼는 행위를 통해 서열을 정하며, 일반적으로 가장 높은 서열을 차지한 한 명의 남성 닭이 3~5명의 여성 닭으로 구성된 무리를 유지합니다. 하지만 언제든 개체 간 서열 싸움을 통해 다른 집단에 소속될 수 있습니다.

여성 닭은 나이가 많고 힘이 센 닭이 무리의 가장 높은 서열을 차지하게 됩니다. 또한 여성 닭은 자신이 선호하는 남성 닭이랑만 짝짓기를 하는데요. 남성 닭의 사회적 지위와 관계 없이 가장 많은 양의 먹이를 제공하는 닭을 선호한다고 합니다. 1

자연에서 여성 닭은 봄에 알을 낳으며, 번식기 동안 1년에 평균 10~15개의 알을 낳는데요. 여성 닭은 알을 낳기 위해 안전한 공간을 물색하고, 알을 낳은 후에는 약 3주 동안 알을 품습니다.

닭의 자연 수명은 평균 10년이며, 일부 종의 닭은 최대 30년까지 살 수 있습니다.

농장에서 : ‘닭’의 현실

한국에 닭이 처음 들어오게 된 경로에 대해서 확실하게 밝혀진 바는 없지만, 문헌상에 나타난 기록을 종합해봤을 때 약 2,000년 전 동남아시아나 중국을 거쳐 유입 됐을 것으로 추정하고 있습니다.2 국내 농가에서 본격적으로 닭을 사육하기 시작한 것은 1910년 일제강점기 때 조선총독부가 닭과 달걀 생산을 늘리도록 독려하면서부터 인데요. 당시에는 ‘닭고기’보다도 ‘달걀’대량 생산을 위해 닭을 많이 사육하기 시작했습니다.3

산란계는 달걀 생산을 목적으로 사육되는 닭을 말합니다. 국내 산란계는 해외 산란 원종계 유통기업에서 수입해 온 원종계와 종계의 후손인데요. 축산업의 이익을 극대화하기 위해 품종 개량한 원종계를 들여와 사육한 뒤 원종계가 낳은 “우수한” 형질의 종계를 다시 길러내어 종계가 낳은 실용계를 산란계로 착취하는 방식입니다. 쉽게 이야기하면 조부모 닭의 손주 닭이 달걀 생산을 위해 이용되고 있는 것이죠.
산란종계 농장에서는 종계가 낳은 알을 21일 인공적으로 부화시킨 후 성별 검사를 통해 여성 병아리와 남성 병아리를 선별하는 과정을 거칩니다. 남성 병아리는 알을 낳을 수 없다는 이유로, 병약한 여성 병아리는 생산성이 떨어진다는 이유로 곧바로 분쇄기에 넣어 살해하는 것이 산란계 산업의 관행입니다. 선별장에서 살아남은 여성 병아리만이 병아리 육성 농장으로 옮겨진 뒤 전국의 산란계 농장으로 팔려가고 있습니다.

2022년 기준, 국내에는 약 900여 개의 산란계 농가가 있으며, 약 7천 4백만 명의 닭이 ‘달걀’ 생산을 위해 착취되고 있습니다. 국내 하루 평균 달걀 생산량은 무려 4,500만개에 달하는데요. 본래 닭은 자연에서 1년에 10~15개의 알을 낳지만, 오늘날 축산업에서 여성 닭은 대규모 달걀 생산을 위해 1년에 무려 약 300개의 알을 낳도록 개량되었습니다.
현재 국내 산란 산업의 사육 방식 대부분은 배터리케이지(Battery cage) 시스템으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창문 하나 없는 큰 창고 안에 철사케이지가 긴 열로 배치되어 있고, 한 칸의 케이지 안에서 여성 닭 6~8명이 살아갑니다.4 케이지의 공간은 가로, 세로 50cm, 높이 30cm로 여성 닭 한 명에게 주어지는 공간은 고작 0.05cm2 정도인데요. 이는 A4용지 절반 공간의 해당하는 크기입니다. 여성 닭의 소비 에너지를 최소화해 사료 섭취량을 줄이기 위한 것이 배터리 케이지 사육의 목적입니다.

터무니없이 비좁은 케이지 안에서 사육되는 여성 닭들은 그들의 자연스러운 습성이나 행동을 완전히 억압당합니다. 몸을 돌리거나 날개를 펼치지 못할 뿐만아니라, 밀집 사육으로 인한 스트레스로 다른 닭을 쪼는 행위를 보이기도 하는데요. 서로의 쪼는 행위를 피할 수 없는 이들은 깃털이 다 빠지거나 피부에 심각한 상처를 입습니다. 산업에서는 이로 인한 “손실”을 막기 위해 여성 닭이 병아리일 때부터 그들의 부리를 마취없이 절단하고 있습니다.
케이지에 갇힌 여성 닭이 겪는 심각한 고통은 이뿐만이 아닙니다. 좁은 케이지 안에서 평생 알만 낳는 여성 닭은 체내 칼슘이 빠르게 소실되고, ‘골다공증’에 걸려 뼈가 부러지기 쉽습니다. 산란계의 “폐사” 원인 중 골다공증이 차지하는 비율은 무려 35%에 달하는데요.5 골다공증이 악화되어 몸을 움직일 수 없는 상태가 된 여성 닭은 굶주림이나 탈수 등으로 케이지 안에서 죽어가게 됩니다. 또한 배설물이 밑으로 빠지도록 만든 철망 위에 계속 서 있어야 하는 여성 닭은 발이 기형이 되거나 궤양이 생기는 경우도 발생합니다.

산란계 산업의 극단적인 밀집 사육은 그야말로 질병의 온상입니다. 여성 닭의 신체 상해나 피부 질환을 야기할 뿐만 아니라 급성 바이러스성 전염병인 조류 인플루엔자(AI)의 감염에 더욱 취약합니다. 조류 인플루엔자에 감염된 닭은 머리와 안면 부위에 심한 괴사나 출혈 등의 증상을 보이며, 감염되자마자 100%에 가까운 사망률을 보일만큼 매우 고통스럽고 치명적인 전염병입니다. 현재 조류 인플루엔자에 걸린 닭에 대해서 특별한 치료법은 없으며, 지속적인 돌연변이를 일으키고 있는 조류 인플루엔자는 인간에게까지 전염을 일으키고 있는 실정입니다.


1 https://www.ncbi.nlm.nih.gov/pmc/articles/PMC5791031/
2 http://koreascience.kr/article/JAKO200372207581901.pdf
3 https://ncms.nculture.org/legacy/story/2948
4 http://www.koreascience.kr/article/JAKO201732663236873.pdf
5 https://koreascience.kr/article/JAKO201517058945963.pdf

도살장에서 : ‘닭’의 죽음

산란 산업의 여성 닭은 생후 3~4개월부터 산란을 시작해 약 1~2년정도 알을 낳은 뒤 생산력이 떨어지면 가차없이 도태시키고 있습니다. 농림축산검역본부에 따르면 2022년 한 해에만 36,282,750명의 여성 닭이 도살됐습니다.

국내에서 닭을 도살시키는 전살법과 CO2 가스법 등이 있지만, 일반적인 방법으로 전살법이 이용되고 있는데요. 의식이 있는 상태의 닭을 거꾸로 매달아 최소 100mA의 전류가 흐르는 전기수조에 닭을 입수시켜 기절시킨 뒤 목을 베어내는 방식입니다. 전류가 충분하지 않을 시에는 닭의 의식이 완전히 소실되지 않을 수 있으며, 여전히 의식이 살아있는 닭은 목이 잘리는 과정에서 엄청난 고통을 겪게 됩니다.
조류 인플루엔자로 인한 대규모 “살처분” 문제도 심각한 상황입니다. 농림축산식품부에 따르면 2020년부터 2022년까지 무려 약 500만 명 이상의 닭이 조류인플루엔자 감염으로 매장 됐거나 “예방적 살처분”으로 죽임 당했습니다. 살처분은 구덩이를 파서 닭을 몰아넣은 다음 비닐을 덮어 고농도의 이산화탄소를 주입해 질식사 시키는 방식으로 이뤄지고 있는데요. 가스를 흡입 당하는 닭들은 호흡이 가빠오는 극심한 고통 속에 죽어갑니다.

또한 AI의 추가 확산 방지를 위해 살처분한 닭의 사체를 분쇄해 렌더링 하는 작업도 함께 이뤄지고 있는데요. 렌더링 하는 과정에서 가스법으로 의식이 완전히 소실되지 않은 닭이 분쇄기에 갈려 들어가는 상황도 빈번히 발생하고 있습니다.
국제달걀위원회가 추산한 우리나라의 1인당 달걀 소비량은 약 270개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틀에 한 개 이상의 달걀을 섭취하는 셈인데요.
수많은 달걀이 생산되기 위해서는 산란 산업에서 착취되는 여성 닭의
잔혹한 고통과 죽음이 끝없이 반복될 수 밖에 없습니다.
그들은 인간과 똑같이 느끼는 존재이자 고통이 아닌 행복을 향유할 권리가 있는 존재입니다.

더 이상 여성 닭들이 고통받지 않도록 ‘달걀’ 소비를 멈춰주세요.
닭을 위한 당신의 ‘물결’이 고통없는 비건 세상을 만들 수 있습니다.
국제달걀위원회가 추산한 우리나라의 1인당 달걀 소비량은 약 270개인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틀에 한 개 이상의 달걀을 섭취하는 셈인데요.
수많은 달걀이 생산되기 위해서는 산란 산업에서 착취되는 여성 닭의 잔혹한 고통과 죽음이 끝없이 반복될 수 밖에 없습니다. 그들은 인간과 똑같이 느끼는 존재이자 고통이 아닌 행복을 향유할 권리가 있는 존재입니다.

더 이상 여성 닭들이 고통받지 않도록 ‘달걀’ 소비를 멈춰주세요. 닭을 위한 당신의 ‘물결’이 고통없는 비건 세상을 만들 수 있습니다.
지금 이 페이지를 공유하고,
동물해방물결과 함께해주세요!

닭을 위한 당신의 ‘물결’이 동물 해방 세상을 앞당길 수 있습니다.

지금 이 페이지를 공유하고,
동물해방물결과 함께해주세요!

닭을 위한 당신의 ‘물결’이
동물 해방 세상을 앞당길 수 있습니다.

동물해방물결의 소식을
정기적으로 받아보세요

대표 :  이지연  |  전화번호 : 02-554-8835  |  이메일 : donghaemul@donghaemul.com

주소 : 서울시 용산구 신흥로 82 2층 (우) 04339  |  고유번호 : 411-82-80516

후원 : 신한 100 032 648005 동물해방물결

© 2017 Donghaemul All Rights Reserved.

대표 : 이지연  |  전화번호 : 02-554-8835
이메일 : donghaemul@donghaemul.com
주소 : 서울시 용산구 신흥로 82 2층 (우) 04339
고유번호 : 411-82-80516
후원 : 신한 100 032 648005 동물해방물결

© 2017 Donghaemul All Rights Reserved.